Warsaw 8.9 ºC

퐁츠키는 둥그랗게 부풀린 튀김 과자의 모양새의 속에  장미와 딸기 등의 잼을 넣고 , 가루 설탕과  (당의 코팅)  오렌지 (오렌지 껍질을 설탕절임)로 장식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.

기름진 목요일의 기원은?

기름진 목요일은 기독교 카니발의 사순절 이전의 마지막 목요일날로, 원래 이

기간에는 금식을 하며 생활하기 때문에 시작되기전에 맘껏 먹고  노는 식도락을 즐긴다고 합니다.

소복히 쌓아올린 퐁치키를  둘러싸고 이날만끔은 왁자지껄 즐기수 있는 전통의식으로 퐁츠키를 먹지 않으면 불행에 휩쓸릴수있다라고 할 정도라고 합니다.  

예부터 기름진 목요일날에는 이제 긴 겨울과 작별하고 봄의 도래를 축하했습니다.

당시는 기름진 음식이 많았고 돼지기름으로 튀긴 빵이 주류였다고 하는데

이 시기에 폴란드에서는 튀긴 빵은 짠맛이었고 16세기 말에 달콤한 퐁츠키가 등장 해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.

기름진 목요일의 주역은 퐁츠키이지만, 그 밖에도 파보로키라고 하는 바삭 튀긴  활 모양새의 튀김과자도 있네요.

그런데  먹을수록 신경이 쓰이는 것은 높은 칼로리.  음, 금요일부터 고민하겠습니다 .

Polish National Tourist

주요 링크
외무부
열차 운행 시간표
환율계산기
폴란드 캠프사이트
폴란드로 가요!
폴란드 문화원-뉴욕